인터넷 민주주의

이 문서는 2021년 5월 13일 (목) 23:13에 마지막으로 편집되었습니다.


인터넷에서 도입하는 민주주의...라지만 현실은 헬터넷 문서 참조.

대부분의 사이트에서 민주주의는 그냥 쓰레기일 뿐이다.

운영자가 지 좆대로 처벌을 내리고, 자기 기분에 따라 아무리 존댓말을 썼다 하더라도 마음에 안 드는 놈이 있다면 무조건 차단하는 곳이 많다.

이런 면에서 디시인사이드야 말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평등한 사이트이다. 뉴비와 올드비와 구분이 없기 때문이다. 물론 마이너 갤러리를 제외하고 말이다.

하지만, 접속량이 과 직결되는 포털 사이트 같은 곳에서는 돈에 매우 민감해서인지 지 좆대로 처벌을 내리지 않는다.

멀쩡한 사이트 유료화 했다가 좆망한 프리챌 때문에 회사들이 일관성 없는 잣대를 통한 회원 처벌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드러내기도 하고 있고

조금이라도 동접자 수 늘리는 게 시급한 온갖 온라인 게임 사이트에서는 욕설 등 원초적인 표현만 안 쓰면 차단을 안 시킨다.

인터넷 민주주의가 이뤄지는 사이트[편집 | 원본 편집]

같이 보기[편집 | 원본 편집]